달력

4

« 2020/4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10. 2. 27. 20:22

무망지재(無妄之災) 기타(其他)/명언(名言)2010. 2. 27. 20:22

  고사성어에 ‘무망지화(毋望之禍)’라는 말이 유명합니다. ‘뜻하지 않게 화(禍)가 닥치는 것’을 의미하는 말인데, 『주역』의 25번째 괘인 무망(无妄)괘의 세번째 효사의 ‘무망지재(無妄之災)’와 다른 의미를 가진 말은 아닙니다.

『주역』의 무망(无妄)괘의 세번째 효사를 살펴보면, ‘无妄之災(무망지재) 或繫之牛(혹계지우) 行人之得(행인지득) 邑人之災(읍인지재)’로 되어 있습니다.

 

즉, 무망의 재앙(无妄之災)이란 누군가가 소를 매어두었는데(或繫之牛) 지나가던 사람이 가져가 버리니(行人之得) 마을사람들이 의심을 사게 된다(邑人之災)는 말로 연결됩니다.

나쁜 놈(?)은 소를 가져간 지나가던 행인입니다. 그런데 그 불똥이 고을사람들에게 튀니 억울하게 감수해야만 합니다. 즉, ‘어이없는 재앙’을 만나게 된 것을 빗대어 무망지재(无妄之災)라는 주역의 명언을 인용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살다보면, 나의 잘못과는 상관없이 생기는 재앙이 적지 않습니다. 하늘이 가뭄이나 홍수를 내리는 것은 사람의 뜻이 아니라고 애써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사람에게 당하는 경우는 화가 나기도 합니다. 술취한 취객에게 행패를 당하거나, 음주운전에 뺑소니를 당하거나 하는 것은 재수없는 일, 똥 밟은 일이라 하며 넘길 수도 있지만, 믿었던 사람에게 당하는 경우도 비일비재 한 것이 인생입니다.

 

내 책임이라고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무망지재(无妄之災)의 재앙을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하늘을 원망하여야 할까요? 사람을 원망해야 할까요? 하늘이 의미없는 재앙을 내린다면 어찌 태초부터 사람들이 받들어 오던 하늘일 수 있겠습니까? 가슴이 무너지는 억울한 고통이 생길지라도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고래로부터 성현들이 하시던 말씀이 있습니다. 하늘은 쓸모없는 것은 만들지 않고, 의미없는 일은 벌이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사람이 그  깊은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원망으로 가득찰 뿐이라고 하였습니다.

'기타(其他) > 명언(名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시탐탐(虎視眈眈)  (0) 2010.02.28
동우지곡(童牛之牿)  (0) 2010.02.28
무망지재(無妄之災)  (0) 2010.02.27
석과불식(碩果不食)  (0) 2010.02.26
사차이도(舍車以徒)  (0) 2010.02.25
관이불천(盥而不薦)  (0) 2010.02.25
Posted by 오빠야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