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한음등천(翰音登天)은 『주역』중부(中孚)괘의 마지막 효사에 나오는 명언입니다. 한음(翰音)의 문리적 해석을 두고 논란이 있습니다. 한음(翰音)은 ‘닭’을 일컫는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예기』에도 ‘닭을 한음이라 일컫는다[鷄曰翰音]’라고 하고 있습니다. 반면, 의리역학의 시초인 왕필의 해석을 따라 후대에도 한(翰)은 높이 날아오를려는 것으로 음(音)은 파닥거리는 소리를 나타내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닭이 하늘을 날아오르려고 한다’ 혹은 ‘날아오르려는 소리가 하늘까지 들린다’는 것은 ‘지나치고 과한 것’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꿈깨라’는 의미를 표현하기 위해 인용합니다. 닭이 날개가 있다고 하늘을 날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는 것을 비꼬는 것입니다. 이 경우에는 ‘그에 맞는 능력을 갖춰라’는 당부를 담고 있기도 합니다.

 

욕심때문에 힘만 쓰는 꼴이다’는 의미로 인용하기도 합니다. 날아오를려고 파닥거리는 소리가 하늘까지 들리는 것이니, 상상을 해 보면, 불쌍하기조차 합니다. 과도한 욕망은 결코 끝에 이를 수 없습니다. 욕망은 더 높은 욕망을 낳을 뿐, 해소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앞의 의미와는 정반대로, ‘불가능한 일이 이루어졌다’는 의미로 인용하기도 합니다. 닭이 하늘로 날아올랐다는 것은 ‘기적이 이루어졌음’을 비유한 것입니다. 날아오르려고 하는 소리가 하늘까지 들리면, 즉 하늘에 도달하는 열정이라면 이르게 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인용하기도 합니다.

이것으로 주역의 명언정리를 마무리할까 합니다. 『주역』이 어렵다 생각되시는 분들께서는 명언들을 먼저 한번 훝어보신 후 주역을 접하신다면 조금은 수월하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주역 64괘중에서 제 개인적으로 선택하여 딱 반(32개)만 추려냈습니다. 

고전으로 돌아가 지혜를 구하는 것은 고루한 것만은 아닐 것입니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고 했는데,
온고(溫故)에 지나치게 집착하여 미래로 나아가는 지신(知新)을 목적하지 못하기에
생겨난 편견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기타(其他) > 명언(名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음등천(翰音登天)  (2) 2010.03.05
무초유종(无初有終)  (0) 2010.03.05
부잉불육(婦孕不育)  (0) 2010.03.05
불상비창(不喪匕鬯)  (0) 2010.03.05
군자표변(君子豹變)  (0) 2010.03.05
구정무금(舊井无禽)  (0) 2010.03.05
Posted by 오빠야닷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nwon.tistory.com BlogIcon 엄마만원만 2010.03.06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음등천... 해주신 설명을 들으니 꼭 제가 욕심부리는 닭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닭 날개짓도 하늘에 닿으면 이르게 될 수도 있다는 말이 참 좋습니다